“gehen” vs “kommen” 언제 써요?

대표사진 삭제

사진 설명을 입력하세요.

gehen은 한국어로 ‘가다‘라는 뜻인데,

기다리는 친구에게 “나 금방 가”라고 할 때에는

왜 “Ich komme gleich.”라고 쓰는 걸까요?

kommen은 ‘오다‘라는 뜻인데 말이죠.

우리가 한국어로 말할 때는

“내가 너에게 금방 가”라고 할 때에도 ‘가다‘를 쓰고,

“내가 (지금은 여기 있지만) 곧 다른 데로 가”라고 할 때에도 ‘가다’를 써요.

대표사진 삭제

사진 설명을 입력하세요.

그런데 독일어에서는 이 두 표현이 다릅니다.

듣는 사람을 기준으로 ‘내가 너에게 갈 때’에는

그 사람 입장에서는 ‘오는 것’이기 때문에 kommen을 쓰고요.

반면에 ‘내가 너에게서 멀어져 어딘가로 갈 때’에는

그 사람 입장에서 ‘가는 것’이기 때문에 gehen을 써요.

대표사진 삭제

사진 설명을 입력하세요.

한국어로는 그냥 내가 갈 때엔

무조건 ‚가다‘를 쓰면 되는데,

독일어에서는 듣는 사람 입장에서

어떤 동사를 쓸지 판단해야 하다니…

너무 헷갈릴 것 같으신가요?

한가지 표현인 것 같은데

외국어에서는 서로 다른 표현이라니,

어쩐지 괜히 부담스럽고 어렵게 느낄 수 있는데요.전송중…

사진 설명을 입력하세요.

반대로 생각해 보시면,

친구가 “Ich komme gleich.” “Ich gehe gleich.”만 말해도

친구가 나한테 온다는 건지,

나한테 멀어져 다른 데로 간다는 건지 바로 알 수 있는 거예요.

한국어로 “나 금방 가”라는 표현만 두고 볼 때,

친구가 어디로 가는지는 알 수 없잖아요?

나한테 금방 온다는 건지,

왔다가 다시 금방 간다는 건지…

독일어에서는 그 둘을 구분해 주니까

듣는 사람 입장에서는 오히려 알기 쉬운 표현이 되죠.전송중…

사진 설명을 입력하세요.

자, 듣는 입장에서는 오히려 쉬운 표현이라는 건 알겠어요.

그렇다면 말하는 입장에서는 어떻게 이 표현에 쉽게 익숙해질까요?

시작은 간단해요.

표현을 외우고 계속 쓰면서 입에 붙을 때쯤이면,

신기하게도 어느 순간 감이 잡혀요.

너무 뻔한 소리일까요?

그러면 일단 만나기로 한 친구에게

“나 곧 도착해” 또는 “나 금방 가”라고 할 때에는

“Ich komme gleich.”라고 쓴다고 한 가지만 외워 볼게요.

이 표현이 익기 시작하면,

“나 너네와 같이 갈래”라고 할 때에도

“Ich komme mit.”이라고 써 봐요.

같이 이동한다고 해도 너를 따라 갈 때에는 kommen을 쓰지만,

나를 따라 네가 이동해야 하는 상황에서는 gehen이 어울려요.전송중…

사진 설명을 입력하세요.

그래서 “우리 어딘가로 갈래?”라고 할 때에는

“wollen wir irgendwohin gehen?”라고 써요.

말하는 대상인 누군가가 있는 곳으로 가는 상황에는 ‘kommen’을

말하는 대상인 누군가가 있는 곳에서 멀어질 때에는 ‘gehen’을 쓴다고 정리해 드릴게요.

다음에 또 유익한 독일어 팁으로 만나요. ^^

댓글 달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