알고 먹자, 하몬! 좋은 하몬 고르는 꿀팁!

스페인에 가면 무슨 일이 있어도 먹어봐야 하는

그 유명한

하몬(jamón).

돼지 뒷다리를 소금에 절인 후, 천장에 매달아 기름을 빼고 장기간 건조시켜 만듭니다.

빵 위에 올려서 타파스(tapas)로,

바게뜨 속에 넣어 샌드위치로 먹기도 하고,

치즈와 곁들여 먹기도 하고,

크로켓을 만들기도 합니다.

맛은 짭짤하고, 식감은 쫄깃하고, 육향이 많이 나는 것이 특징이에요.

짭조름한 하몬은 그 자체로 먹어도 맛있고,

어디에 넣어도 어울리는 스페인의 대표 식재료입니다.

요즘은 우리나라 대형마트나 백화점에서도 쉽게 찾아볼 수 있는데요.

하몽도 종류가 꽤 다양하기 때문에

잘 알아보고 선택해야 한답니다!

가장 일반적이고 저렴한 하몬은

‘하몬 세라노(jamón serrano)’입니다.

하얀 돼지(백돼지)의 뒷다리를 이용해 만든 것으로,

한국에서도 저렴하게 판매되고 있습니다.

스페인에서는 1유로(현재 1300원) 안팎의 가격에 한 팩을 살 수 있어요.

그런데 스페인에서는 흑돼지,

‘이베리코 돼지’가 더 유명하죠.

흑돼지인 이베리코 종으로 만든 하몬을

‘하몬 이베리코(jamón ibérico)’

라고 합니다.

그러나 이 ‘하몬 이베리코’ 를 만들어내는 돼지는

무엇을 먹고 자라느냐에 따라

세 종류로 또다시 구분합니다.

도토리(bellota)가 나는 기간동안

방목하여 도토리만 먹이는 이베리코 돼지들이 있습니다.

이들의 뒷다리로 만든 하몬을

‘하몬 이베리코 데 베요타(jamón ibérico de bellota)’라 합니다.

하몬 중에서 가장 높은 품질을 자랑하고,

그만큼 가격도 상당합니다.

그러나 한 번 먹어보면 그 고급스럽고 환상적인 맛에 반하게 됩니다.

하몬 이베리코 데 베요타는

빵이나 다른 음식에 곁들여도 좋지만

그 자체로 먹어줘야 온전한 맛을 느낄 수 있습니다.

색이 거무스름하게 진하고,

육질이 쫀쫀하고

기름 부위는 고소~~~하고 살살 녹는 특징이 있죠.

도토리와 곡물을 같이 먹여 키운 이베리코 돼지로는

‘하몬 이베리코 데 레세보(jamón ibérico de recebo)’

를 만듭니다.

곡물만 먹인 이베리코 돼지 뒷다리로 만든 하몬은

‘하몬 이베리코 세보 데 깜뽀(jamón ibérico cebo de campo)’

라 하죠.

이러한 하몬의 종류는

포장 패키지에 반드시 적혀있기 때문에,

내가 어떤 종류의 하몬을 구입할 것인지를

잘 판단할 수 있습니다.

하몬 이베리코가 하몬 세라노보다

더 좋은 대신 가격대가 높고,

특히 그 중에서도

도토리를 먹여 만든 하몬 이베리코 데 베요타는 최상의 품질이라는 점!

기억해주시면서

맛있는 하몬에 꼭 입문해보시길 추천드립니다♥

댓글 달기